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회원가입 마이페이지사이트소개사이트맵English
 
 
Home > 인수위 소식 > 글 내용보기

글 제목 당선자의 공약 이행을 기대합니다.
글쓴이 지방공무원 날짜 2003-01-15 오전 1:00:00
IP Address 61.252.127.152 조회 /추천 1305/229
인수위의 행자부 업무보고 내용에는 언급이 없었지만, 조금 전 공무원노조 합법화에 관한 대한매일 기사를 읽었습니다.

신문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공무원노조에 관한 인수위의 보다 전향적인 대처가 필요하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공무원노조의 그간의 활동을 되짚어보면, 보수언론이나 기득권의 관료집단 등에 의해 소위 불법 행동으로 폄하되었다손 치더라도 자치단체장이나 또다른 선출직 공무원들의 비리를 끄집어 내고, 그들의 독점적 인사권의 전횡을 방지하고, 부패언론집단에 대한 강력한 대처 등에 있어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루어 냈다고 자부합니다.

각 지역의 NGO 시민단체가 왜 공무원노조를 지지하고 있는지 돌아보시기 바랍니다.

그들은 노당선자의 개혁을 온몸으로 성취해 나갈 파트너입니다.

부패하고 무능한 관료집단의 수구논리에 흔들리지 말고 노당선자의 공약이 반드시 실천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올해로 25년째 근무하고 있는 6급 지방공무원입니다.
=================================================


공무원노조 합법화 된다



공무원노조가 합법단체로 인정되고 ‘노조’ 명칭도 허용될 전망이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지난 13일 행정자치부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공무원노조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히고,이달 말까지 정부의 대책을 마련해 재협의를 하자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위 정무분과 박일환 전문위원은 이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당선자가 ‘노조 명칭을 터부시할 필요가 없으며,시행시기도 앞당길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며 행자부측에 대해 공무원 노조 출범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해 줄 것을 주문했다.

조기안 자문위원도 “공무원노조는 교원노조와 비슷한 수준으로 인정돼야 한다.”며 공무원노조 불허 방침을 고수했던 행자부 관계자들을 질타했다.또 이은영 정무분과 위원은 “단체교섭권을 노조 가입범위인 6급 이하 일반직 공무원으로 제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직종별·등급별로 구분해 단체교섭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행자부는 “국회 토의과정에서 새 정부의 정책방향을 정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는 의견을 개진한 뒤 노조 허용을 전제로 한 대처방안에 대한 검토작업에 착수했다.




●‘노조’명칭 허용 의미



행자부는 당초 ‘노조’를 허용할 경우 통상적인 모든 노조활동을 인정할 수 밖에 없어 공무원의 중립성이 크게 훼손될 수 있으며,나아가 정치적 사안에 대해 민주노총 등 타 직종 노조들과 연계투쟁을 벌인다고 해도 막을 명분과 수단이 없다는 점을 들어 강력히 반대해왔다.

이에 대해 인수위는 ‘공무원노조법’에 단결권과 단체교섭권을 인정하지만 예산·법령·조례에 관해서는 협약의 효력을 제한함으로써 단체행동을 규제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노조 명칭을 인정하면서도 단체행동에 대해서는 다른 노조들과는 달리 제한된 권리만을 인정하는 방향으로 공무원노조를 합법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새 정부에서는 공직사회의 최대 현안이던 공무원노조가 출범해 공무원들의 권리증진에 일대 전환점이 마련될 전망이다.

이종락기자 jrlee@kdaily.com


프린트버전 보기 E - 메일로 보내기 추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 [소식]전경련 해명 관련 운영자 03-01-13 4312 255
 3 [소식]행자부 업무보고 관련 운영자 03-01-13 3798 255
 2    당선자의 공약 이행을 기대합니다. 지방공무원 03-01-15 1306 229
 1 [소식]당선자 주재 분과위 간사회의 운영자 03-01-13 2969 255

 

copyright(c) 제16대 대통령 당선자 노무현 공식 홈페이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