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회원가입 마이페이지사이트소개사이트맵English
 
 
노무현이야기
기본사항
약 력
 
인사말
희망 이야기
일 정
동영상
언론인터뷰
 


Home > 노무현 > 무현생각 > 글 내용보기

글 제목 "친DJ" "탈DJ" 밖에 없나. 세상에는 두가지 잣대만 있는 것이 아니다.
글쓴이 운영진 날짜 2002-07-24 오후 2:08:00
IP Address 61.73.125.230 조회 /추천 4263/255
<b>"친DJ" "탈DJ" 밖에 없나
세상에는 두가지 잣대만 있는 것이 아니다</b>


7월23일 초저녁 여의도 새천년민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실에서는 한차례 야단법석이 벌어졌다. 이날 오전 민주당사에서 노 후보가 가진 일본 주요 신문사 논설위원들과의 면담 내용이 엉뚱하게 와전되었기 때문이다. 신문들은 "햇볕정책 한계 봉착"이라거나 "노 후보 햇볕 비판"이라는 등으로 제목을 붙이면서 노 후보의 발언 내용을 거두절미하고 입맛에 맞는 부분만 보도했다. 이것은 그래도 참을 수 있는 부분이었다.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부분은 일부 신문들의 제멋대로 쓴 해설들이었다. 해설 기사들은 서로 짜고 쓴 게 아닌가 싶을 만큼 「"DJ와 차별화"」(조선일보)또는 「남북대화 잘되면 나머진 깽판쳐도 괜찮다더니…노 후보 탈DJ 작심」(동아일보)이라는 등으로 DJ와의 차별화 또는 탈DJ로 몰고가 어떻게든 노 후보에게 흠집을 내려는 저의를 드러냈기 때문이었다.

<b>차별화가 아니라고 누차 설명</b>

노 후보실 공보 관계자들과 당 대변인실은 사실 이날 오후부터 비상이 걸렸다. 노 후보의 발언 자료가 기자들에게 제공된 직후 연합뉴스가 이를 전하면서 "DJ 차별화"를 거론했고, 더구나 발언 내용의 일부가 누락되었기 때문이었다. 기사 작성 경위를 알아보는 과정에서 면담에 배석했던 당 부대변인이 면담에 늦게 참석하는 바람에 그 이전에 있었던 후보의 발언 내용 일부를 빠뜨린 채 면담 발언 자료를 전달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래서 노 후보 쪽의 유종필 공보특보와 정동채 비서실장, 당 쪽의 김현미 부대변인 등이 각각 나서 발언 자료 전체를 부랴부랴 기자들에게 알리면서 발언의 전체 맥락은 <b>"햇볕정책에 대한 노 후보의 기본적인 자세는 전혀 변함이 없으며, 차별화가 아니다"</b>라고 누차 설명했다.
이런 소동을 치른 뒤 다음날치 신문 가판을 받아본 후보실 관계자들은 매우 당혹스러웠다. 일부 신문을 제외한 대부분의 신문들이 여전히 연합뉴스의 첫 번째 보도를 기초로 삼아, 즉 일부 발언을 누락한 채 보도했던 것이다. 문제는 거기에 그치지 않고 해설이라는 보도형식을 통해 엉뚱하기 짝이 없는 해석을 붙이고 있다는 점이었다. 당 대변인실과 노 후보 공보팀은 해당 신문의 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정황을 설명하고 DJ 차별화냐 아니냐는 식으로 접근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b>조선과 동아, 양날의 칼 구사</b>

하지만 이런 노력들은 극히 부분적으로만 반영되었을 뿐이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경우는 시내판에서 해설기사의 제목을 일부 바꾸고 노 후보 쪽의 해명을 추가하기는 했으나, 결국은 「노, "햇볕"에 등 돌렸나」(조선일보), 「노 "탈DJ 가속페달"」(동아일보)이라고 지방판의 기조를 그대로 가지고 갔다.
두 신문의 노 후보에 대한 논조와 보도태도는 대체로 탈DJ냐 아니냐에 주로 초점을 맞추어왔다. 약간만 주목을 끄는 발언을 모두 이 범주에 억지로 끌어넣어 자기들의 잣대로 재단하려 한 것이다.
탈DJ·차별화 또는 친DJ·양아들 등의 2분법의 쓰임새는 흡사 양날의 칼과도 같다. 지금 노 후보가 처한 정치적 처지는 DJ와 친해도 욕먹고, 그렇다고 차별화해도 욕먹는 진퇴양난의 형국이라는 점은 누구나 짐작할 수 있다. 이 점을 간파한 일부 신문들은 노 후보의 자그마한 운신에 대해서도 무조건 2분법의 잣대를 들이대며 최종적으로는 흠집을 내려고 하고 있는 것이다.

<b>사실이나 제대로 전하라</b>

세상에 두 가지 기준 밖에 없다는 논리가 이처럼 통용될 수 있다는 것은 중대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세상만사가 그렇다와 아니다의 두 가지 기준만 있다면 모르겠으나, 세상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지 않은가. 노 후보는 탈DJ·차별화 또는 친DJ와 같은 고정된 기준을 가지고 운신을 해온 것이 아니다. 햇볕정책의 경우에도 노 후보는 시행과정상의 몇가지 문제점과 명칭의 부적절성 등을 거론하며 정책의 개선과 발전을 얘기한 것에 불과하다. 노 후보는 이런 비유를 했다. <b>"여기에 햇볕정책이라고 팻말을 붙인 좋은 나무가 있다. 그런데 나뭇가지 일부에 좀 문제가 있어서 바로 잡거나 잘라내고 팻말도 적절치 않으니 바꾸자고 얘기한 것을 두고, 문제가 있으니 나무를 통째로 뽑아버리자고 얘기한 것으로 왜곡해버렸다."</b>
신문의 해설기사는 기자들의 자의적 해석을 통해 어떤 사안을 편향되게 전달하는 경우가 잦다. 그럴 바엔 객관적으로 드러난 사실이나 제대로 전하는 편이 훨씬 낫지 않겠는가.

<b>면담의 진상은 이렇다</b>

이날 면담에서 일본 신문의 한 논설위원은 남북문제와 관련하여 "햇볕정책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고, 앞으로 어떻게 계승·발전시킬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노 후보는 첫머리에서 <b>"김대중 대통령의 대북정책 핵심은 대화와 개방의 유도, 신뢰, 전쟁은 절대로 안된다 대화로 푼다는 것이다. 그 중에서 좋은 방법은 북한을 개방으로 유도하는 것이다. 그것을 위한 수단으로 협박이나 과거와 같은 방법이 아니라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가장 좋은 정책이다"</b>라고 평소의 지론을 밝혔다.
노 후보는 이어 <b>"그러나 정책 시행과정에서 몇가지 문제점이 발생한 것 같다. 몇가지 문제 또는 한계점에 봉착한 것 같다. 햇볕정책의 명칭에 관해 북한이 반발하고 있고, 특히 남한 내부에서 햇볕정책이 지지를 잃고 있기 때문에 이 명칭을 계속 사용하는 것이 적절치 않은 것 같다. 그리고 하나는 정책 추진과정에서 국민의 동의를 충분히 얻지 못하고 실천함으로써 여러 장애에 부딪쳤다. 특히 2000년 6·15 정상회담을 정략적으로 이용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을 받는 것도 약점 중의 하나다. 내가 대통령이 되면 이런 점을 시정하여 대북정책을 펼 것이다. 다만, 기조는 그대로 유지하되 정책 추진과정에서 국민의 신뢰를 획득하고 필요하다면 야당에게도 사전에 정보를 제공하고 동의를 구함으로써, 국민의 합의수준을 높임으로써 대북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것이다"</b>고 부연해서 설명했다.
발언이 여기에 미치자 이 논설위원은 6·15회담 후 약속이 이행되지 않은 이유를 물었고, 노 후보는 최근의 서해교전 사태 등을 언급하며 햇볕정책의 보완 필요성을 거론했다. 이에 관한 노 후보의 발언 요지는 <b>"그동안 한국 정부는 북한의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나 도발, 이해 못할 행동 등을 인내하고 침묵하고 관대하게 대해왔다. 그러나 이제 우리의 국민정서가 더 이상 이와 같은 태도를 가져가기가 어 려 운 상황에 이른 것 같다. 그래서 한국 정부도 이제는 서해교전과 같은 데 대해서 명확하게 사과를 요구하고 재발방지에 대한 보장을 요구한다든지, 그밖에 우리가 대북협력의 진행을 어느 부분에 있어서 부분적으로 중단한다든지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 경우에도 신뢰를 파괴하는 행위, 남북관계의 기조를 파괴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 그 한계를 넘어서는 안된다. 이것이 한나라당과 다른 점이다"</b>였다.
노 후보의 발언을 통해 누구라도 쉽게 알 수 있듯이 그 기본 취지는 햇볕정책의 기본정신과 골간을 유지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햇볕정책이라는 명칭의 문제점, 정책 추진과정에서 빚어진 국민적 동의 확보 미흡, 서해교전 사태로 나빠진 국민적 정서 등을 들어 집권할 경우 그런 점들을 보완해나가겠다는 것이었다.
노 후보의 발언 전체를 묶어 보면, 햇볕정책의 줄기와 그에 대한 기본인식에서 근본적인 변화라고 할 만한 것은 없다고 해야 옳다. 우선 햇볕정책이라는 용어는 국민의 정부에서조차 공식적인 용어가 아니라며 포용정책이라고 불러달라고 언론기관에 수차례 요청한 바 있다. 이것은 햇볕이라는 말에 대해 북한이 시비를 걸고 있는 점을 고려하지 않더라도 햇볕이라는 용어가 여러 모로 적절하지 않다고 보기 때문이었다. 노 후보는 이 점을 잘 알고 있으며 본인 자신도 이전부터 햇볕이라는 말이 적절한 용어는 아니라고 생각한 것이 사실이다. 노 후보는 그동안 수없이 많은 인터뷰와 강연 등을 통해 대북정책의 기본정신이 평화와 신뢰, 그리고 인내에 있음을 강조해왔으며, 이것은 바로 햇볕정책의 그것과 일치하는 것이다. 이런 점은 햇볕정책에 관한 노 후보의 생각의 줄기이다. 노 후보는 이런 기조 아래 정책의 추진과정에서 발생한 몇가지 문제점들, 즉 북한의 예의에 벗어난 일탈, 국민적 정서의 악화 등을 언급한 것에 불과하다.

<b>청와대 쪽도 문제 있다</b>

이번 일을 처리하는 청와대 일부 비서진의 대응에도 문제가 없지 않다. 청와대 일부 비서진은 노 후보의 발언에 대해 이런저런 반응을 보이며 반박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런데 반박한 청와대 비서진은 과연 노 후보의 발언 전체를 온전하게 파악하고 그런 논평들을 했는지 궁금하다. 청와대는 발언의 진상을 자세히 알아보고 논평을 해도 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a href="http://web4.knowhow.or.kr/news/view.php?bid=1&pid=1752&cp=1&num=1738"><b>▶▶노무현 후보의 일본신문사 논설위원 면담 全文</b>
<br>
프린트버전 보기 E - 메일로 보내기 추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 북한의 서해교전 사태 유감표명에 대하여 노무현 02-07-25 3978 255
 2 "친DJ" "탈DJ" 밖에 없나. 세상에는 두가지 ... 운영진 02-07-24 4264 255
 1 주5일 근무제에 대한 노무현 후보의 입장 노무현 02-07-23 5399 255

 

copyright(c) 제16대 대통령 당선자 노무현 공식 홈페이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