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회원가입 마이페이지사이트소개사이트맵English
 
 
회원게시판
베스트 뷰
제안비평
 
내가 쓴 뉴스
노무현과 나
언론에 말한다
정치 비판
정책 제안
지구당 뉴스
시민사회단체 뉴스
전체 뉴스 목록
 
Top 칼럼
전체 칼럼니스트
독자와의 대화

 

  Home > 웹진 > 네티즌 칼럼 > 김동렬의 나는 자유가 그립다 >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김동렬의 나는 자유가 그립다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인터넷 총리감 추천 세부기획 보강하면 대박이다.
네티즌 총리추천을 인기투표로 오해하는 분이 있군요. 네티즌이 총리를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네티즌은 추천과 검증의 역할만 해야 합니다. 인사권자는 어디까지나 노무현이며 우리는 노무현후보에게 관련정보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세부기획이 보강되겠지만 네티즌은 두가지를 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각계의 숨은 인재를 발굴하여 추천하는 일입니다. 둘째는 노무현후보가 복수로 선정한 인물을 네티즌이 검증하는 절차입니다.

지금 인물추천은 누가 합니까? 대통령비서실에서 합니다. 그 결과가 무엇입니까? 장상과 장대환의 실패입니다. 네티즌이 추천하는 인물이 장상이나 장대환 보다야 못하겠습니까?

인물의 검증은 누가 합니까? 지금은 국회의 인사청문회에서 합니다. 이것을 네티즌이 먼저 한번 검증하고 넘어가는 것입니다. 이것이 잘못된 일입니까?

집권기간 5년간 총리는 여러명이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내각과 비서실만 해도 50여명 정도로 시작해서 몇번의 개각을 거치면 100명을 가볍게 넘어갑니다. DJ정권 5년간 200명 가까이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무엇을 합니까? 우리가 하는 일은 총리나 내각명단의 최종결정이 아니라 인재풀의 구성입니다. 지금 거론되고 있는 박원순이나 리영희나 이런 신선한 이름들을 거론되게 한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광범위한 개혁세력이 전체적으로 노무현 진영에 합류하게 하는 것이지요.

애드벌룬 효과입니다. 네티즌이 인기투표로 총리를 뽑는 것이 아니라 요소요소에 숨어있는 인재들을 거론해서 이들을 양지로 끌어내는 과정이 중요한 것입니다.

기획하기에 달려있지만 내각과 비서실의 몇 퍼센트를 네티즌이 만든 인재풀 안에서 선발한다는 식으로 정하는 것이 적절합니다. 총리도 투표결과가 그대로 총리로 되는 것이 아니라 당연히 사전에 조정이 있어야 합니다. 각계 전문가들도 참여해야 합니다.

아무나 인기 1위가 되면 총리가 되는 것이 아니라 노무현 캠프에서 러닝메이트를 복수로 미리 결정해놓고 그 사전에 선정된 복수의 후보 중에서 각계의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와 네티즌이 재검증을 하는 것이이야 합니다.

정리하면
1. 네티즌의 인물추천으로 총리와 내각 및 비서실을 채울 광범위한 인재풀을 구성한다.

2. 노무현캠프는 이를 다시 3배수 혹은 5배수로 압축하여 복수의 러닝메이트와 섀도캐비닛을 구성한다.

3. 노무현캠프가 선정한 복수의 러닝메이트와 섀도캐비닛을 두고 각계의 전문가로 위촉된 평가단과 네티즌이 투표를 통하여 다시 검증한다.

4. 네티즌과 각계 전문가의 검증과정은 하나의 참고자료일 뿐이며 최종적으로는 노무현후보가 결정한다.

5. 노무현캠프는 내각 중 몇 퍼센트, 총리투표결과 중 몇퍼센트에 네티즌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의 의견을 반영할 것인지 사전에 정한다.

예컨데 총리의 최종결정은 각계 전문가투표 30퍼센트, 네티즌투표 50퍼센트, 노무현후보 투표 20퍼센트 식으로 정할 수 있습니다. 물론 투표하기 앞서 후보 자체를 네티즌이 추천한 인재풀 안에서 노무현후보가 직접 복수로 선정해야하구요.

네티즌은 추천과 검증 역할만 합니다. 각계 전문가들도 투표에 참여합니다. 최종결정과 사전후보선정은 노무현후보가 직접 합니다. 이런 식으로 세부기획을 잘 짜면 대박입니다.

아무려면 네티즌이 추천한 후보가 김종필이나 장상, 장대환보다야 못하겠습니까?



덧글..

왜 총리후보 인터넷공개검증이 아니면 안되는가?

홍길동이라는 사람이 총리감이라고 칩시다. 청와대에서 전화가 오면 그자리에서 총리를 수락할까요? 안합니다. 반드시 뭐라고 조건을 달아 협상을 하려들죠. 그걸 알기 때문에 청와대에서 홍길동에게는 전화를 안합니다.

홍길동이 정말로 총리를 할만한 인재라면 절대로 청와대의 전화를 받을 수 없다는 겁니다. 이건 구조적인 문제에요. 만약 청와대에서 홍길동에게 전화를 했다고 칩시다.

홍길동 왈!

"야야 다들 모여봐라. 좋은 소식있어. 나 말야! 오늘 아침에 청와대에서 전화받았다구!! 며칠 있으면 나 총리될거야. 뭣들 하구있어. 후딱 내밑으로 줄서야쥐. 두당 천만원씩만 받을께! 야 김개똥 니 모레부터 총리실로 출근해라. 내 전에 니한테 신세 많이 졌잖냐! 신세 갚아야쥐! 비서실에 한 자리 마련할께. 룰루랄라!"

이렇게 됩니다. 그럼 청와대에서 과연 홍길동에게 총리 자리를 줄까요?

인사가 왜 실패하는가? 보안 때문에 실패합니다. 인사를 하려면 반드시 검증을 해야하는데 그 검증과정에서 보안이 새나갑니다. 이 때문에 인사는 100프로 실패합니다.

과거 노태우정권 때의 일 기억하십니까? 인사를 앞두고 보통 4, 5명 정도가 언론의 하마평에 오르곤 했습니다. 이 경우 한명은 총리가 되고 나머지 3, 4명은 완전히 망가집니다. 인간이 망가져요.

언론에 이름이 오르내리면 각계에서 비난이 쏟아집니다. 그 양반 과거에 비리를 저지른 인물이라고 투서가 무더기로 쏟아집니다.

그 투서들 중 일부는 총리후보가 경쟁후보를 낙마시키기 위해 고의로 조작한 투서입니다. 이름이 거론된 당사자는 총리도 못되고 언론을 타서 욕만 잔뜩 먹습니다.

김영삼정권은 어땠습니까? 깜짝인사를 했죠. 보안은 성공했지만 검증이 안되어 그 결과는 늘 최악이었죠.

역대 정권의 인사는 늘 실패합니다. 왜? 구조적으로 인사는 반드시 실패하게 되어 있는 것입니다.

청와대에서 전화받으면 난리 납니다. 보통 5배수로 압축되는 단계에서 벌써 뒤집어져요. 인물을 고를 수가 없는 겁니다. 겨우 골랐다는게 장상이고 장대환이에요. 실패지요.

이런 문제 때문에 진짜 인물은 청와대에서 온 전화를 단박에 거절합니다. 그 사람이 참신한 인물이라면 더더욱 그렇습니다. 물론 썩은 것들이라면 얼씨구나 하고 좋아하겠지만요.

그러므로 공개적인 검증장치가 있어야 하며 공론에 부쳐지면 거절할 이유가 없지요. 청와대측과 서로 밀고 당기는 협상과정에서 생겨나는 오해와 불명예가 없으니깐요.

청와대 비서관 박촉새 왈
"야 그 양반 말야. 총리 시켜준다니깐 장관 다섯명 임명권을 달래! 자식 미친 양반 아냐! 지가 이회창인줄 아나봐"

이런 뒷말 나오면 어떻게 되죠? 망가집니다. 진짜 인물은 절대 총리를 수락 안하게 되어 있으며 이런 진짜 인물들에게 거절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공개적인 검증입니다.

공개적인 검증에 부쳐지면 헛소문나서 불명예 생길 일 없고, 뒤로 물먹을 일 없고, 대통령과의 협상과정에서 청와대 비서관의 농락에 희생될 이유가 없으므로 총리자리를 거절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총리후보의 인터넷 공개검증은 절대로 필요합니다.

500자 짧은 답변 달기

12 이인제가 어떨런지요?
노후보의 포용력을 과시하는 효과로서 그만이 아닐런지..
충청권을 끌어앉는 효과도 부수적으로 있을듯..

당내갈등을 완전히 봉합하는 모양세를 갖춰서 여러가지로 보기 좋음...
인제 인제로 하자.(2002-10-30)
11 외국인을 총리로! ㅋㅋㅋㅋㅋㅋ
한국놈 해봤자 대통령 눈치본다. 틀림없이........... 심하게해서 대통령도 외국인이 해야 제대로 개혁할 수 있는데 뭘.................. ㅋㅋㅋㅋㅋㅋㅋㅋ 자격요건? 그게야 부랴부랴 국적 취득 신청하는 등 정권 획득 전까지 치밀하게 준비해야지
ㅋㅋㅋ(2002-10-29)
10 정동영!! 어떻습니까..
젊고 참신하며 약간 보수성 이미지로 평가 되지만 노후보의 왜곡된급진 개혁 이미지를 보완 할수 있어 좋고 여성에게 인기있어 좋고
전북 출신 이라는점 또한 러닝메이트론 딱입니다..
또 한가지 민주당에서 그동안 바른말 하며 소외 받아온 원칙과 소신을 갖고 행동한 깨끗하고 바른 정치인중 한사람 입니다.
두분이 손을 맞잡고 전국을 돌며 유세하는 모습이 기대 됩니다..

정양환(2002-10-29)
9 정말 신선하고 산뜻한 발상입니다.
영샘이의 말이지만 정말 "인사가 만사" 이죠
덧붙여 말씀드리자면
총리만이 아니라 아예 새도우내각(예비내각)을 만들어 발표하는 방안은 어떨런지요?
청렴결백하고 민주화에 헌신하였거나 그 분야의 최고전문가를 배수로 추천받아 발표한다면 자연적인 검증과 더불어 최고의 홍보방안이 되지 않을까 생각되는데요.....
마산정신(2002-10-29)
8 박근혜 의원!
신선하고 때묻지 않은 유일한 정치인
원칙과 소신을 공유하는 이미지 상승효과
영남권과 여성의 표심을 얻을수 있는 대안
근대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의 통합과 화해의 상징
빨리 결정하면 할수록 최대의 폭발력을 가졌다고 확신함
정장우(2002-10-29)
◀◀[1][2][3]▶▶
작성자
email
답변내용
암호


copyright(c) 제16대 대통령 당선자 노무현 공식 홈페이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