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회원가입 마이페이지사이트소개사이트맵English
 
 
회원게시판
베스트 뷰
제안비평
 
내가 쓴 뉴스
노무현과 나
언론에 말한다
정치 비판
정책 제안
지구당 뉴스
시민사회단체 뉴스
전체 뉴스 목록
 
Top 칼럼
전체 칼럼니스트
독자와의 대화

 

  Home > 웹진 > 네티즌 칼럼 > 김동렬의 나는 자유가 그립다 >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김동렬의 나는 자유가 그립다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왜 우리 민족은 이 모양이죠?
-한 소녀로 부터 이런 편지를 받습니다.-

이회창이 대통령 되는것도 다 기득권 때문이죠?
결국 우리나라는 민주주의가 아닌가요?
한국식 민주주의인가요?
왜 그런가요?
선거도 뻔히 아는 선건데.. 왜 하는가요?
왜 우리 민족은 이 모양이죠?
노무현은 왜 안되고, 이회창이란 자가 되는거죠?
왜 통일은 안되는건가요?


-이런 답변을 드립니다. -

우리는 이 나라의 유권자들에게 신뢰를 심어주지 못했습니다. 신뢰는 개인이 아닌 조직에 주어지는 것입니다. 우리는 여전히 조직되어 있지 않습니다.

우리가 조직되지 못한 이유는 정당정치가 발전하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현재 민주당은 인재 양성의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민주화투쟁 과정에서 형성된 재야의 인재를 수혈했으나 이제는 인재 수혈방법이 없어졌습니다.

반면 저쪽은 관료, 각계의 출세한 전문가, 군부 등에서 인재를 획득하고 있습니다. 관료를 비롯해서 사회 각 분야의 출세한 전문가들이야말로 인재들인데 이 인재들이 한나라당편을 드는 것입니다.

왜냐구요? 한나라당이 그들 기득권세력의 이익을 옹호하니까 그렇죠. 이 나라에서 알만한 인재들, 뛰어난 인물들이 대부분 기득권이 되어 있으며 그들이 우리를 배신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컨데 이명박 서울시장 같은 사람입니다. 많은 결점이 있지만 이명박도 어떻게 보면 인재는 인재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민주당 보다는 한나라당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왜? 한나라당이 그들 출세한 사람들의 이익을 위해 봉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가?

1. 정당정치를 발전시켜 정당이 인재양성의 산실이 되어야 한다.
2.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정당이 정보와 조직의 공급처가 되어야 한다.
3. 정치지망생들이 정당활동을 통하여 조직을 움직이는 방법을 배우고 정보를 획득하므로서 스스로 인재로 커나가야 한다.
4. 이를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돈을 유권자인 우리가 정당에 기부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우리가 그들보다 더 많은 인재를 배출하고 사회로 부터 더 많은 신뢰를 획득할 때 집권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현재 우리는 사회로부터 그러한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몽준의원과 연대하는 등 서투른 대응을 해서는 영원히 사회로 부터 신뢰를 얻지 못합니다. 어렵더라도 원칙을 지키며 바른 길을 가는 수 밖에 없습니다.

그것은 첫째 유권자가 정당에 돈을 기부하는 것이며, 둘째 변호사, 기업인, 관료 등으로 출세한 다음 정당에 스카웃 되는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정당활동을 통하여 지역구에서부터 인물이 커나가는 구조를 정당이 보장하는 것입니다.

지금은 먼저 출세하고 출세한 경력을 내세워 정치판에 뛰어드는 구조입니다. 그런데 이미 출세하여 일생의 목표를 달성한 사람이 뭣하러 정치개혁에 나서겠으며, 도무지 무엇이 아쉬워서 국가와 민족에 충성하겠습니까?

그들은 이미 성공해서 기득권이 되어 있습니다. 그들 이미 출세한 사람들이 정치를 하는 이유는 기득권세력들 끼리 인맥을 형성하여, 서로 시집가고 장가보내며, 자기네들끼리 튼튼히 울타리를 치고 철옹성을 쌓아 평생 해먹기 위해 정치를 하는 것입니다.

이미 출세하여 일생의 목표를 달성한 자들에게는 더 이상 목표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회창에게 목표가 있을까요? 정몽준에게 목표가 있을까요? 이명박에게 목표가 있을까요? 그들은 인생의 목표를 이미 달성했습니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기 때문에 그들에게는 목표가 없는 것이며 아무런 목표가 없는 선장에게 대한민국호의 브릿지를 맡겨서 안됩니다.


어려울수록 원칙을 돌아봐야 합니다. 우리의 무기는 첫째도 신뢰, 둘째도 신뢰, 세째도 신뢰, 네째도 신뢰, 다섯째도 신뢰, 오직 신뢰 하나 뿐입니다.




500자 짧은 답변 달기

6 ㅎㅎㅎ신뢰라....그말을 자신있게 할수있는사람이.하나도 없는나라에서 너무 많은걸 바라는건 아닌지.....그냥 조용히지내는게..상책일건데...
한국놈(2002-10-31)
5 글 잘 읽었읍니다. 기득권이라 ...... 그럼 그네들을 지지하고 표로 연결해주는 국민은 기득권에 빌붙어 사는 참으로 바보라고 할수 이겠죠. 이번 대선이 정말로 재밌을거 같아라~~~~ 큰것을 생각하지 못하니 고구려의 기질이 없다. 북한을 보면 더욱......
(이런글을 쓰면 체포되나 찬양죄로....) 이번 대선 잘돼야 할텐데........
공소시효 없애자(2002-10-31)
4 김동렬님의 현실에 대하여 정확하게 판단한 글을 읽고 피가 끓고있습니다. 저 또한 지금은 병든 주류세력의 한 톱니바퀴를 이루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개혁을 외치며 위험을 감수하고 있지만 현재의 조직내에서 부분적 변화를 꾀하기에는 관료조직은 너무 무능하고 부패하기조차 합니다. 이러한 부조리에 순응하기보다는 차라리 한 몸을 던져 개혁과 변화를 요구하는 시대의 큰 흐름에 동참하고 싶습니다.모든 욕심과 이기심을 떨쳐버리고 한 방향만 바라보며 살고 싶습니다.
비스마르크(2002-10-30)
3 우리 모두가 알고 있지만 저 역시 참으로 답답합니다. 그러나, 서서히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3김의 민주화 방식이 아닌 원칙 중심의 민주주의라는 대의가 서서히 국민들을 일깨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힘을 내시고, 이번 선거에서 우리 국민의 힘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기득권이라는 말은 적절치 못합니다. 권력을 가지면 누구나 기득권이 되기 때문입니다. 그중에서도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천하는 이들은 국민의 동반자로서 충분히 존경 받아야 합니다. 우리는 이러한 사람들을 발굴하고, 그들을 존경하는 풍토를 만들어 가야 합니다. 지금의 세태는 권한은 법 조차 무시하고, 책임은 지지않는 일부 몰상식한 자들의 전회을 막으려는 것인데 누구나 그런것처럼 기득권으로 몰아부친다면 이것 또한 우리가 우를 범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민주주의는 다수의 정치이지만 억울한 소수를 대변하는 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해야만 그 빛이 더 차날ㄴ하리라 생각합니다.
병아리(2002-10-30)
2 이 홈페이지에서 너무나 많은 좋은 글들을 읽고 있습니다.
이 글을 쓴 분들을 포함하여 우리나라에 훌륭한 분들이 많다는 걸 느낍니다. 그런데도 지금 우리가 절벽을 눈 앞에 두고 있는 갑갑한 상태에 와 있는 것은 이글에서 지적한 데로 바른 생각을 가진 분들이 조직회되지 못했고 힘을 결집하지 못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물론, 일반인들이 이런 글을 읽고 이런 생각을 접할 기회 또한 없었다는 것이죠. 이제 정당정치, 참여정치의 싹이 싹트고 있습니다. 개혁국민정당이나 민주노동당 등이 그 예가 되겠지요. 이젠 우리가 참여해야 할 때입니다.

정말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dmstjdqo(2002-10-30)
◀◀[1][2]▶▶
작성자
email
답변내용
암호


copyright(c) 제16대 대통령 당선자 노무현 공식 홈페이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