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회원가입 마이페이지사이트소개사이트맵English
 
 
회원게시판
베스트 뷰
제안비평
 
내가 쓴 뉴스
노무현과 나
언론에 말한다
정치 비판
정책 제안
지구당 뉴스
시민사회단체 뉴스
전체 뉴스 목록
 
Top 칼럼
전체 칼럼니스트
독자와의 대화

 

  Home > 웹진 > 네티즌 칼럼 > 일모도원의 오징어 > 낮은 풍경


일모도원의 오징어의 낮은 풍경
후보 단일화 주장의 부도덕함에 대해
등장인물은 몇 된다. 권영길, 김근태, 정몽준, 이인제, 김대중, 이회창. 그리고 일대다의 함수 한편에 노무현이 서있다. 그래서 이건 우리끼리의 이야기다.

민주당 경선전 혹은 초반, 권영길과 노무현의 단일화에 대한 이야기가 잠깐 있었다. 개혁 세력의 집결. 권영길의 멍에를 안쓰러워 하는 이들과 노무현이 몸담은 민주당의 보수화에 냉소를 품은 이들이 이야기를 주고 받았고 지금 둘은 경쟁자로 서있다. 누구라도 권영길에게 당선이 목적이냐를 묻는 것은 실례의 말씀이다. 정치란 권력의 장악이 최종적인 목적이 아니냐고도 하지만, 정치란 그가 꿈꾸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실천이다. 당선이 목적이냐고? 아니, 권영길은 그가 바라보는 세상을 만드는데 아주 훌륭한 장에 뛰어들었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 노무현 지지자인 나지만, 그를 바라보는 눈길이 흐뭇하고 그의 말을 경청하고 존중한다. 그는 나의 노무현과 좋은 라이벌이다.

경선이 본격적으로 치루어지면서 김근태, 그리고 그를 위시한 정동영 등의 이름을 자주 언급하게 되었다. 어차피 이인제와는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넌 셈이었다. 수구식의 색깔론과 경선에 이기기 위한 해당행위를 보면서 이인제와의 단일화가 아닌 이인제를 꺽기위한 단일화를 논했다. 김근태. 대선 시즌이 시작되면서 우린 이 이름을 다시 언급하겠지만 노무현이 가장 선의를 가지고 단일화 자세를 보였던 인물임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그의 말대로 김근태가 후보가 되는 단일화도 받아 들일 용의가 있는 정도였으니까.

YS를 찾아간 것은 구 민주세력의 결속을 꾀하는 시도였으나, 크나큰 낭패를 보았다. 노무현을 지지하는 이들에게 노무현답지 않은 행동으로 받아들여졌다. 3김에 의존하는 것이었으며, 부산이라는 지역정서를 염두한 것이었고, 무엇보다 이제는 민주라는 이미지에서 많이 멀어진 YS에 대한 실망이 노무현에게 쏟아졌다. 그렇게 생각되어졌고, 또 그렇게 생각되어지도록 많은 이미지 조작이 있었다. 하나된 민주세력. 과거로의 회귀는 역사에서 인정되지 못하는 것 같다.

박근혜, 정몽준. 제 3의 후보들이 아직 모습을 갖추지 못하고 태동하고 있을 때를 지나 그중 정몽준은 그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하였다. 춘추전국같은 혼잡함에서 그 누군가는 노무현의 힘이 되어 줄 지도 모르는 상황이었고, 혹은 그 누군가가 노무현의 몫을 나눠가져갈 지도 모르는, 희망과 우려가 범벅된 시기였다. 실제로 정몽준은 노무현 지지기반을 반똥가리냈고, 잘하면 노무현과 합쳐 상당한 힘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었다.

또한 철새들의 명분이 되어 떠나는 계절을 알리는 신호탄이기도 했지만.

이제 이인제를 다시 이야기한다. 충청표를 추측하고 그가 지난 대선의 500만표만큼의 파괴력을 가져 노무현에게 힘이 될 것을 기대한다. 의견이 분분하고, 비판이 난무한다. 정몽준은 받아들이되 이인제는 안되거나, 이인제는 정몽준과는 달리 힘을 합해도 무방하다거나, 어쨌거나 저쨌거나 이회창은 안된다는데...

권영길이 노무현에게 힘을 보태지 않아서, 김근태가 정동영이 노무현에게 힘을 보태지 않아서, 이인제가 노무현에게 등을 돌려서, 정몽준이 기대와 달라서. 그래서. 노무현이 여기까지 못왔나? 미치년 널뛰듯 하는 여론조사에서 이회창을 꺽은 적이 없었나? 노무현이 무엇과 힘을 합해서, 단일화해서 오늘까지 왔었나.

왜 수구들의 대세론에 흠뻑 물들어서 단일화가 아니면 이회창이 필승이라는 말을 서슴없이 내뱉나. 이회창은 이인제가 있었을 때도, 이인제를 대신하여 정몽준이 있었을 때도, 그 둘이 모두 없었을 때도 마의 40%는 넘지 못했다. 야권의 분열로 당선된 노태우, 여권의 분열로 당선된 김대중. 이 도식에 너무도 쉽게 세뇌되고 희망을 걸었다기엔 너무도 무색하게 노무현이라는 정치인을 바라보는 것은 아닌가? 여권도 야권도 분열되지 않았던 상황에서 김영삼은 어떻게 당선되었나. 몇 %의 지지로 당선되었나.

단일화 없이 수구 집권은 당연이라는 말은 단일화, 분열과 관계없이 직선제 이후 40% 안팎의 저조한 득표율의 연속이었다는 사실을 읽지 못하는, 패배만을 설명하기 좋아하는 단순치들의 논리일 뿐이다. 민주의 숨통을 틔우기 위해 구국의 결단을 내렸다는 김영삼의 3당 합당이 그렇지 못한 이유가, 개혁을 단행하겠다는 김대중의 연정이 뜻한 바를 이루지 못했던 이유가, 바로 권력을 장악하는데 수구라는 불순물의 힘을 빌린 형세를 취했기 때문이라는 것을 기억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들이 오랜 세월을 견디게 했던 지지세력의 기대를 흔들었고, 그들이 타도해야 했던 적들에게 야합과 회유의 대상으로 틈을 보였던 것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금 누가 김영삼, 김대중을 대선 투표장에서 두근거리며 찍었던 그들로 기억하는가. 그 굵직한 정치인들의 몰락이 과연 권력 장악에 실패했기 때문인가.

나에게 원칙도 소신도 없는 단일화를, 오직 권력 장악을 위한 단일화를 받아들임으로써, 나의 노무현이 김영삼 김대중과 마찬가지로 정치적 자산을 몽땅 도둑맞게 할 셈인가.

노-정-충 3자 구도에서도 노무현만으로 이길 수 있다. 노-정-충 3자 구도가 충 필승이라는 것은 충 대세론의 세뇌일 뿐이다. 그 선입견이 얼마나 많은 희망을 유린했는지는 올해 초를 보면 알고, 그 선입견이 얼마나 보잘 것 없이 뿌리뽑히는 지는 민주당 경선때 보았지 않는가.

단 한가지 확실한 것이 있다. 노무현이 노무현답지 않게 승리하고 집권한다면 노무현이라는 정치인을 잃을 것이라는 것. 김영삼 김대중 이상의 정치적 실망이 쏟아질 것이라는 것. 그리고 세번 네번 반복되어 만연된 정치적 냉소속에서 수구의 헤게모니 장악은 계속 되리라는 것이다.

후보단일화를 주장하는 당신은 부도덕하다. 어리석으며, 적은 것을 탐하다 많은 것을 잃게 하기 때문이다.

500자 짧은 답변 달기

15 노무현 한사람만 있어도 충분합니다. 우리가 해낼거니까요
문병수(2002-11-03)
14 당장의 정권장악을 바라고 노무현을 지지하지 않습니다.
안되면 그 다음, 그 때도 안된다면 그 다음이라도,,,
조급한 나머지 다만 반칙만은 하지 말아주세요.
비록 일만원으로 당신의 정치적 소신을 샀지만 당신의 반칙은 용서치 않을겁니다.
우주나무(2002-11-02)
13 이기는 것은 중요합니다. 아무리 잘 싸워도 지면 소용이 없습니다. 그러나 반칙을 일삼는 것도 문제가 있습니다. 문제는 후단협 족속들이 그러한 반칙을 저지르고도 퇴장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제 막 발동이 걸린 노후모의 지지율을 올리기 위해서는 민주당을 좀먹고 있는 해충들을 모아서 짚더미 위에 올려놓고 태우는 것입니다. 괜히 다 안고 가면 노후보에게만 상차를 입힐 뿐, 아무런 도움이 안됩니다. 노후보에게 바라는 것은 자신의 길을 가는 모습입니다. 노후보는 김영삼에게 간 직후 지지율이 떨어졌던 일을 상기하시길 바랍니다. 노후보에게 원하는 것은 지금까지 걸어왔던 길을 끝까지 걸어가는 소신있는 모습입니다. 정몽준 같은 기회주의자와 영합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서 노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아닙니다. 젊은 청년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마시길 바랍니다.
양식장(2002-11-02)
12 반노, 비노, 그리고 후보단일화를 주장하시는 잘난분들 보시라.
후보단일화를 원하면 나에게 먼저 보여주시라.
기름과 물이 얼마나 잘 섞이는지...

이념, 정책, 걸어온길이 비슷한 인물이 단일화라는것도 하는것이지,
어찌 노무현과 정몽준이 단일화를 이야기 할수 있단 말인가?
후보단일화는 그대들 탈당파의 한낱 명분쌓기에 불과하단는걸
전국민이 알고 있는데...(장난하나)
몽준씨 단일화는 세동씨,한동씨,근혜씨랑 하는 것이 정답이고...
노무현과 정몽준의 단일화는 후보단일화 보다는 야합에 가깝지
않을까요?
YS와 노태우의 만남이랑, DJ와 JP의 만남같이 말이요...
나야말로(2002-11-02)
11 답답하다. 국민들은 왜 모를까? 누구 시길래 저놈에게 3천원을 주고 나에겐 2천원 밖에 주지 않는 걸까? 저놈은 두아들이 왜 군대를 안갔다는 변명조차도 하지 않았고 문민정부들어 시종일관 멱살을 잡고 행정공백을 만들고 나라망신을 다시켰는데..... 이제 다시 저놈이 무슨 일을 어떻게 속이고 또 이중으로 속여서 쟁탈에 혈안을 막아야만 되는데 ...
너 임마 ! 담배만 꼬질지 말고 확실한 대안이 뭐냐, 국민을 감동시키던가 아님 나한테 도와 달라고 하던가 할 수있는건 해봐야지. 내가 널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는 동안은 말이야.
우울한 일요일 아니 우울한 금요일 .....
차라리 나의 길을 가야지.
우울한 금요일(2002-11-01)
◀◀[1][2][3]▶▶
작성자
email
답변내용
암호


copyright(c) 제16대 대통령 당선자 노무현 공식 홈페이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