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회원가입 마이페이지사이트소개사이트맵English
 
 
회원게시판
베스트 뷰
제안비평
 
내가 쓴 뉴스
노무현과 나
언론에 말한다
정치 비판
정책 제안
지구당 뉴스
시민사회단체 뉴스
전체 뉴스 목록
 
Top 칼럼
전체 칼럼니스트
독자와의 대화

 

  Home > 웹진 > 네티즌 칼럼 > 스나이퍼! 참모가 말하는 노무현 > 칼럼방


스나이퍼! 참모가 말하는 노무현의 칼럼방
너무나 솔직담백한, 그래서 존경스러운……

1년 전쯤의 일로 기억된다. 어떤 잡지사로부터 청탁이 있었다. 노무현 고문의 애창곡과 그 노래를 좋아하게 된 사연을 써달라는 것이었다. 나름대로 건전한 상식을 가진 참모라면 이런 대목에서 몇 가지 고민을 하기 마련. 어떤 노래를 선정하는 것이 대권가도에 울리는 흥겨운 풍악이 될지, 어떤 사연을 엮어야 대권주자다운 면모가 주렁주렁 열리게 될지, 그래서 어떻게 멋들어지게 꾸며야 그 글을 접하게 될 사람들에게 감동의 순간을 선물하게 될지…….

말하자면 이제까지의 애창곡은 없었던 것으로 돌리고 새로운 차원에서 새로운 애창곡과 사연을 만들어내자는 것이다. 나 역시 대선주자의 참모로서의 막중한 책임감으로 몇 가지 안을 생각한 다음, 조심스럽게 장관님의 방문을 두드렸다.(당시에는 해수부장관에서 퇴임한 후였던 까닭에 '장관님' 호칭이 입에 붙어있었다.)

"장관님, 애창곡에 대한 질문이 들어왔습니다. 좀 고민을 해봐야 되겠습니다."
이야기를 던진 나는 다음과 같은 장관의 반응을 내심 기대하고 있었다.
'그래? 뭐라고 하지? 자네는 좋은 생각 있나?'
그러면 나는 기다렸다는 듯이 몇 가지 안들을 잘난 척 하며 쏟아놓을 작정이었다. 예를 들면 '어머니'나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같은 운동권 취향의 노래, 그게 아니면 '개똥벌레' 같은 서정적인 노래, 그도 저도 아니면 '화개장터'처럼 노무현의 화두이기도 한 국민통합을 상징하는 노래……. 아무튼 그런 노래들 말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우리 노무현 장관께서는 나의 그런 기대를 무색케 하는 딴소리를 늘어놓기 시작하셨다.

"애창곡은 '작은 연인들'이지."
"예?"
"왜, 그 권태수, 김세화 그 가수들이 부른 것 말일세."
"예--에, '언제 우리가 만났던가' 하는 그 노래요?"
"맞아. 그 노래!"
"그게 어떤 특별한 의미라도?"
"특별한 의미? 없어. 그냥 좋아서 따라 부르다 보니까!"
"그럼 그걸로 그냥 할까요?"
"그렇게 하세."

짤막하고도 솔직담백한 답변! 더 이상 무슨 이야기가 필요하랴. 장관님의 설명인즉, 97년 대통령선거 당시 물결유세단 단장으로 순회 유세를 하고 다니던 중, 어떤 가수 한 분이 자주 부르던 노래였는데, 그 노래가 좋아서 뒤에 앉아 자꾸 따라 부르다 보니 가사도 다 외우게 되었고 어느 새 자신이 즐겨 부르게 되었다는 것. 그것이 어쩌면 재미없는, 그러나 너무나 솔직담백한 사연의 전부였다.

노무현을 두고 흔히들 감동의 정치인이라고 한다. 노무현의 감동! 만일 거기에 나 같은 사람이 쉽게 빠져드는 '작위적인 감동의 함정'이 있었다면, 어쩌면 그것은 정말 일회적인 감동으로 끝나버리고 말았을 것이다. 노무현의 감동은 누가 뭐래도 특유의 그 솔직함에 있다. 정치인이라면 으레 그럴 것이라고 쉽게 생각했던 순간, 그 낡은 고정관념을 여지없이 깨부수어 버리는 당당함과 솔직함. 그것이 바로 감동이다. '농부가 어떻게 밭을 탓하겠습니까?', '그럼 아내를 버리란 말입니까?' 쉽게 잊혀질 수 없는 이 감동의 언어들도 따지고 보면 모두 그의 솔직 담백함이 빚어낸, 예기치 않았던 작품들이다.


며칠 전의 일. 어느 스포츠신문이 요청한 서면인터뷰의 답변을 작성하기 위해 노무현 후보를 잠시 취재하는 시간이 있었다. 질문들의 내용으로 보아 이것저것 고민하다 보면 답변에 시간이 적잖이 걸릴 듯 했다. 그러나 그것은 정확히 1년 전에 머물러 있던 나의 낡은 고정관념이 만들어낸 어설픈 선입관일 뿐이었다. 노무현 후보는 하나하나의 질문에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또박또박 대답을 했다.

"좋아하시는 영화는요?"
"'엘시드', '라이언스 도터', 그래, '오발탄'도 재밌었지."
"좋아하시는 연예인은?"
"텔레비전에 나오면 그냥 다 좋던데!"
"즐겨보는 TV프로그램은 있나요?"
"뉴스는 직업이 그래서, 그리고 도전 1000곡!"

멋있고 근엄하게 보이려는 노력은 아예 포기한 것일까?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속에 있는 생각들이 주렁주렁 매달려 나온다.

"아내 외에 다른 여성에게 끌린 적은 몇 번입니까?"
"비밀이다!"
"보신탕을 먹어본 적 있습니까?"
"물론 있지!"
"정치가가 아니라면 하고 싶은 일은 무엇입니까?"
"로비스트! 건강한 로비 문화를 만들고 싶다."
"겨울엔 내복 입으십니까?"
"안 입고 살았는데 올해는 귀하신 몸이 되어서 입었다."
"외모 중 가장 자신 있는 곳과 못마땅한 곳은 무엇입니까?"
"자신 있는 곳도 없고, 자신 없는 곳도 없다. 다만 머리카락 다듬기가 어렵다."
"대통령이 되면 잃을 것 같은 3가지는?"
"자유, 시간, 돈."
"대통령 의전차량이 외제차인데, 대통령이 되면 국산차로 바꿀 용의는 없습니까?"
"무슨 이유가 있겠지. 있는 것 그냥 쓰지 뭘!"

정말로 계산 좀 해보고 한번쯤 더 생각해보면 좋으련만. 그리고 어떻게 대답을 하면 더 많은 표를 끌어올 수 있을지 고민을 좀 하면 좋으련만. 이제는 좀 그렇게 따져봄직도 한데, 도무지 그럴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 참, 이 양반, 어떻게 좋아하고 존경하지 않을 수 있을까!

500자 짧은 답변 달기

27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님을 위한 행진곡을 흥얼거려봅니다. 살인자 전두환이 서슬퍼런 칼날을 광적으로 휘두르던 그때...
그때 ..이민우총재를 필두로한 신민당이 창당되었고...이름도없이 빚도없이 목이 터져라 외치며 다녔지..민주화...민주를 위해서라면 기꺼이 이 한몸 바치겠노라며...그분은 당선이 되었고...비서진들은 엘리트래야하고, 비서에의한 인에장막에 가리워져 있고...한마디로 정치활동하는데 도구에 불과한거야.그것을 지켜보면서 회의를 느끼기시작했지.결국 이거였나...!!!민주화하자고 목숨까지 던졌던분인데...이곳에서도 못배운 노동자는 소외되는구나..그래서 그후로 정치판이라면 환멸을 느꼈는데, 노무현이는 아니었어,노무현이는 내가 사랑하고 존경할 가치가 있는 정치인이었어,노무현이 당선을 위해 더많이 힘쓰지못한것이 죄스럽습니다,더 많이 노력하지않은 것이 죄스러워 이땅에 노동자 서민들께도 무릅꿇어 용서를 구하오니 부디 저를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김용순(2003-02-24)
26 그래서 마누라가 골프 싱글을 치고 프로 빰치고 다니냐..?
마누라 관리 잘하시죠, 잘은 모르지만 마누라가 물건이더군요..
참내..(2003-01-25)
25 글을 다 읽은 뒤 킥킥!! 짧게 웃었습니다. 아마도 그런 질문을 했으면 이러셨을 것이다 라는 제 생각과 비슷했기 때문이죠. 우리나라 하회탈 처럼 이마에 일자 새겨지신 얼굴에서 풍기는 소박하고 솔직한 이미지 그대로 입니다. 자상한 옆집 아저씨 같으면서도 반면에 깊고 짙은 눈에서는, 지도자 로서의 권위와 리더쉽까지 갖추어 더욱 존경합니다.
위현(2003-01-13)
24 정치에관심이 너무나도 없던 평범한주부가 36평생 이런글 첨 올림니다. 그냥 무관하면 절대않될꺼 같아서리...정치판 돌아가는거 너무 싫어서 무관심 했는데 그게 죄스럽네요...노무현을사랑하며 돕는분들 감사합니다. 저도 이젠 변해야겠어요 그래야 우리나라도 변할꺼같아요 ! 화이팅
김재경(2002-12-19)
23 아직 결정은 안했지만 이해창은 찍기싫어요.왜?자식 군대도 안보내본 분이 어떻게 자식같은 군인들 마음을 알겠으며,군에보낸 부모 마음을 알겠어요.
김승환(2002-12-15)
◀◀[1][2][3][4][5][6]▶▶
작성자
email
답변내용
암호


copyright(c) 제16대 대통령 당선자 노무현 공식 홈페이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