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회원가입 마이페이지사이트소개사이트맵English
 
 
회원게시판
베스트 뷰
제안비평
 
내가 쓴 뉴스
노무현과 나
언론에 말한다
정치 비판
정책 제안
지구당 뉴스
시민사회단체 뉴스
전체 뉴스 목록
 
Top 칼럼
전체 칼럼니스트
독자와의 대화

 

  Home > 웹진 > 네티즌 칼럼 > 전영준의 희망 나누기 > 칼럼방


전영준의 희망 나누기의 칼럼방
로버트 김을 아십니까? 오늘은 그의 예순 세 번째 생일입니다
[4년전에 날아왔던, 대한민국 사람임을 부끄럽게 만든 편지 한 통]

대한민국정부에 드리는 공개 질의서 / 외무부 장관님, 국방부장관님

안녕하십니까? 저는 1996년 9월 24일 미 연방수사국으로부터 대한민국 정부에 미국 국방기밀을 누설했다는 혐의로 체포돼 '국방기밀취득공모죄(간첩죄의 일종)’로 기소되어 징역 9년 및 보호감찰 3년을 선고받고 현재 알렌우드 교도소에서 4년째(질의서가 작성된 당시 날짜 기준. 현재 7년째) 복역 중인 <로버트 김>입니다.

저는 당시 저의 간첩 혐의를 벗기 위해 '공모'를 했다는 대한민국의 정보장교를 재판정의 증인대에 세우고 싶었으나 대한민국의 입장을 생각하여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 후 저의 억울한 혐의를 벗겨주기 위한 대한민국정부의 협조를 기대하고 탄원도 했으나 현재까지 아무런 조처가 없어 이에 공개 질의를 하겠습니다.

제가 대한민국의 스파이였습니까 아니었습니까?
저는 분명히 미국 형법 793조 (b) (g) Conspiracy to national defence information로 죄를 선고 받았습니다.

제가 만약 대한민국 정부의 정보 수집을 도운 스파이로 활동하다 징역을 살고 있다면 그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는 저희 가족들에게 보상을 해 주십시오.

공무원이 공무 중 과실로 타인에게 손해를 입혀도 국가가 배상해주게 되어있지 않습니까?
봉급과 연금의 몰수로 인한 경제적 고통은 물론 가장을 잃은 저희 식구들은 오랜 세월 엄청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만약 제가 대한민국 정부를 위한 스파이가 아니고 단순히 백동일 대령과의 개인적 친분관계에서 기밀을 전달해준 것뿐이라면 제가 스파이가 아니라는 것을 미국 정부에 떳떳이 밝혀 제가 감옥에서 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1997년 11월 당시 김영삼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조금도 개입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런데 저는 왜 한국 정부와 내통했다는 혐의로 간첩죄로 기소되어있습니까?
제가 간첩이었습니까 아니었습니까? 이것도 저것도 아닐 수는 없지 않습니까?

저는 보상보다는 자유를 원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과 자식들을 자유롭게 만나고 싶습니다.

왜 대한민국 정부는 침묵만 하고 있습니까? 정부의 체면만 중요하고 저의 인권은 중요하지 않습니까? 대답해 주십시오.

1999년 10월 12일, 알렌우드 교도소에서 로버트김 (부인 장명희 정리, 발송)

------------------------------------------------------------------------------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분명 자주 독립국가입니다.
그런데 이 나라의 동포가 미국 법정에서 납득할 수 없는 재판을 받고 징역 9년 및 보호감찰 3년형을 선고 받아 현재 7년째 징역살이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우리 정부는 지금까지 강 건너 불구경만 하듯 이 사람을 외면해 왔습니다.

로버트 김(63세. 한국명 김채곤) 씨.
미국의 군사정보를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해 한국정부에 전달해 주었다는 혐의로 미국수사기관에 체포되어 무려 9년이라는 짧지 않은 세월을 차가운 교도소에서 갇혀있게 된 사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정부로부터는 철저히 외면당한 사람,

이 사람, 로버트 김의 부모들은 아들의 석방을 위해 이리 뛰고 저리 뛰느라 집안은 이미 파산상태에 이르렀고, 로버트 김의 구순이 다 되신 아버님은 아들이 스파이 죄로 구속된 이후 뇌중풍으로 쓰러져 현재 치매증상까지 있다고 하는 군요.

어제 날짜 동아일보를 보면, 로버트 김씨가 최근 노무현 대통령당선자에게 자신의 석방을 미국 정부에 요청해 달라는 탄원서를 보내왔다고 합니다. 요양원에서 투병중인 아버지 김상영 씨(89)의 임종을 볼 수 있게 해 달라는 것이 탄원의 골자입니다. 아버지 김씨는 99년 아들을 보러 미국에 갔다가 면회 하루 전날 뇌중풍으로 쓰러졌다고 합니다. 이제 치매까지 겹쳐 1년을 넘기기 어렵다고 하는데, 아들은 “임종 참석 가능 여부는 하늘이 정해 놓은 일이지만 그래도 길이 있다고 믿기에 탄원서를 올린다”고 적고 있습니다.
자신 때문에 쓰러진 아버지의 마지막 순간도 못 볼까 걱정하는 이 사람의 한스러운 눈물을 누가 닦아 줄 수 있을 런지요?

과연 조국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해 애쓴 로버트 김에게 조국과 조국의 정부가 해준 게 뭐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금도 로버트 김은 차가운 교도소 바닥에 앉아 병석에 있는 아버님과 서울의 가족들을 그리며 언제 찾아올지 모를 자유의 그날이 와서 아버님의 임종을 보게 되기를 기대하며 눈물짓고 있습니다.

진정 우리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국민일진대, 그리고 진정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백성이라면 www.robertkim.org 에 들어가 우리의 형제, 로버트 김을 위해 따스한 한마디의 글이라도 남기지 않으실런지요?

“로버트 김 선생님, 용기 내십시오. 우린 당신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멀잖아 자유의 그날이 오리라는 희망을 버리지 마십시오.”라고 말입니다.

그게 우리나라를 위해 말없이 희생했던 한 사람을 나 몰라라했던 우리의 부끄러움을 만분의 일이나마 씻는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오늘은 로버트 김의 예순 세번째 생일입니다.

500자 짧은 답변 달기

71 힘내세요. 이제는 달라질겁니다.
미국도 우릴 이제 함부로 못할거예요.
아버님 임종을 아니, 쾌유를 꼭 볼수 있기를 바랍니다
김경민(2003-02-20)
70 부끄럽고 송구스럽습니다.자랑스러워야할 조국이 어쩌다 이리 되었는지...노무현 대통령께서는 반드시 로버트김 문제를 해결하시어 국가의 자존심을 세워야 할 것입니다.
허재용(2003-02-17)
69 한국인이라는게 부끄러워집니다.
로버트 김 선생님은 반드시 석방되어야 합니다.
murmur(2003-02-14)
68 로보트 김이 자유를 찾을 수 있도록 당선자와 대한민국 정부는 최선을 다해 그의 석방에 노력 하기를 촉구해 봅니다.
조국은 그를 잊지 않았다고 말해 주어야 합니다.
로보트 김에게 축복이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namily(2003-02-13)
67 아직도 해결이안되었나요?
슬픈 현실입니다.
김민정(2003-02-13)
◀◀[1][2][3][4][5][6][7][8][9][10] ▶▶
작성자
email
답변내용
암호


copyright(c) 제16대 대통령 당선자 노무현 공식 홈페이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