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회원가입 마이페이지사이트소개사이트맵English
 
 
회원게시판
베스트 뷰
제안비평
 
내가 쓴 뉴스
노무현과 나
언론에 말한다
정치 비판
정책 제안
지구당 뉴스
시민사회단체 뉴스
전체 뉴스 목록
 
Top 칼럼
전체 칼럼니스트
독자와의 대화

 

  Home > 웹진 > 네티즌 칼럼 > 전영준의 희망 나누기 > 칼럼방


전영준의 희망 나누기의 칼럼방
5년 뒤의 어느 날, 퇴임 대통령과 함께
대한민국 제 16대 대통령 당선자님!

그제 저녁, 당신과 함께했던 만찬의 시간은 참 유쾌한 시간이었습니다.
먹은 음식이야 별스러울 것 없는 일식 도시락이었지만, 그 만찬장을 웅성웅성 감싸고도는 무언지 모를 그 분위기도 좋았고, 자리를 같이한 사람들이 애써 흥분을 감추지 않고 내보이는 상기된 표정도 좋았습니다.
무엇보다도 당신, 대통령 당선자가 되고도 예나 다름없이 순박하고 진솔한 당신이 미덥고 미쁘게 보였습니다.

소주 한잔 기울이며 어깨를 비스듬히 기대고 싶다고 하셨던가요?
나중에(5년 뒤에) 편안한 마음으로 떳떳하게 고향으로 내려오고 싶은데 그게 걱정이 된다고 하신 말씀에 공연히 콧날이 시큰해 졌습니다.

그리 될 것입니다. 분명 그리 될 것입니다.
첫 마음 그대로, 흔들림 없이 5년을 하루같이 보내시고 돌아오십시오.
우리의 친구의 자리로, 선량한 시민의 자리로……

그동안 당신이 걸어오신 길은 시인 청마가 읊었던 바와 같이 ‘세상의 고달픈 바람결에 시달리고 나부끼는’ 그런 길이었지만 그러기에 당신과 우리는 ‘더욱 더 의지 삼고 피어 헝클어진 인정의 꽃밭에서 애틋한 연분’을 맺었지요.

실상 당신은 행복한 대통령입니다.
건국 반세기가 지나도록 언제 우리가 대통령에게 마음을 이리 기울여 본적이 있었던가요?
당신은 대통령을 믿고 대통령에게 뜨거운 사랑을 보내는 선한 백성들의 대통령입니다.
앞으로 5년, 날마다 행복한 대통령이 되시고 우리 또한 행복한 백성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제 저녁 당신께 얻어먹었던 밥값으로 저는 오늘 좋은 이야기 한편을 들려드리겠습니다.

당신은 평소 독서량이 많으신 분이니 아마도 어딘가에서 이 이야기를 한번쯤은 읽어 보셨으리라 짐작됩니다만, 한 나라의 대통령이 되신 지금에 이 이야기가 전해주는 의미는 한결 각별하시리라 믿습니다.

----------------------------------------------------------------------------------------

영국의 수상을 지냈던 맥밀란이 수상의 자리에서 물러나고 얼마 되지 않았을 때 일입니다.
런던의 한 전차 정류장에서 전차를 기다리던 그는 신문을 읽느라 전차가 온 줄도 몰랐습니다.

“아저씨!"

한 소년이 부르는 소리에 그는 무심코 뒤를 돌아보았습니다.

"전차가 왔어요. 아저씨가 어서 타셔야 뒤에 있는 저도 탈 게 아니에요."

예쁘장하게 생긴 소년이 웃으며 말했습니다.

그는 신문을 급히 접고는 차에 올랐습니다. 뒤따라 오른 소년은 그의 옆자리에 앉았습니다.

"너 몇 살이냐? 이름은 뭐지?"

"나이는 열 두 살이고, 이름은 죠지예요."

"그래 참 똑똑하게 생겼구나. 아까는 정말 고마웠다."

맥밀란은 소년이 귀엽다는 듯 조용히 웃었습니다.

"제 이름을 알려 드렸으니 아저씨 이름과 나이도 말씀해 주세요."

"내 이름은 맥밀란이란다."

"맥밀란이라구요? 수상 아저씨와 이름이 같잖아요?"

“그래, 내가 며칠 전까지 수상이었던 맥밀란이란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지."

소년은 눈을 크게 떴습니다.

"그런데 어째서 영국 수상이 전차를 타려고 줄을 서서 기다리죠?"

"하하하 죠지, 나는 며칠 전까지는 영국의 수상이었지만 지금은 그저 평범한 시
민이란다."

“하지만 국민들이 존경하는 높은 분이잖아요?"

맥밀란은 조용히 속삭였습니다.

"얘야, 어제의 수상이라도 오늘 그 자리에서 물러나면, 보통시민과 똑같게 된단다.
수상은 나랏일 때문에 바쁘니까 전용차를 타고 다니지만,
나는 이제 급한 일이 없으니까 당연히 전차를 타야지.
너도 이 다음에 커서 영국 수상이 되었다가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오면
이렇게 전차를 타고 다녀야 한다, 알겠니?"

"예, 알겠어요."

소년은 눈을 반짝이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

맥밀란의 얼굴에 5년 뒤 당신의 얼굴이 오버랩되는 것은 왜일까요?

그렇습니다.
5년 뒤, 이 나라에도 재임 중 성공한 대통령이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오는 아름다운 일이 일어날 것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지금 5년 뒤의 어느 날을 그려봅니다.

부산의 어느 지하철 정류장에 갓 환갑을 넘겼음직한 한 초로의 남자가 서 있습니다.
막 지하철이 도착하고 그는 열린 문 안으로 들어갑니다.
이 때, 그와 비슷한 연배의 또 다른 한 남자가 그를 따라 들어가 슬며시 그의 옆 자리에 앉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아이구, 대통령 아이십니까?”
“예, 지금은 대통령이 아입니다만……”
“참, 그렇제. 그런데 요새는 우째 지내십니까?”
“잘 지냅니다. 잘 지내고요……(이 양반의 이런 말투는 세월이 지나도 바뀌지 않았군요) 선생님도 잘 지내시지요?”
“예, 지도, 잘 지냅니다. 그런데 아십니까? 지가 5년 전에 이 나라의 대통령을 맹근 사람이라는 것을…… 다들 안된다 카고 바보 아무개라 카던 양반의 연설원이 되가지고 지가 거리 유세를 백 여 차례나 팰칬는데 꼭 그래서 그런기라꼬 볼 수는 없겠지만 그 양반 고향인 김해를 빼고는 갱남에서 우리 양산이 일등을 핸거 아잉기요. 참 신바람 났제. 보람도 있었고…”

남자는 짐짓 목에 힘을 줍니다.

“아, 그렇습니까? 이거 원, 제가 대통령 물러나고도 만나는 사람은 전신에 빚쟁이들뿐입니다.”
“빚이야 5년 동안에 어지간히 갚았다 아입니까. 그만하면 마 됐십니다. 정 끼꿈하다면 시방 배도 출출한데 짜장맨이나 한 그릇 같이 했시믄 합니다만……”

퇴임 대통령과 중국집에서 짜장면(자장면이 아닌)을 같이 먹으면서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나눌 5년 뒤의 어느 날을 그려보는 백성은 참으로 행복합니다.

500자 짧은 답변 달기

6 대한민국의흼망입니더...몸으ㅡㄹ소중희해주세요

변재용(2003-02-03)
5 몸을소중희해주세요
변재용(2003-02-03)
4 (이름 약자가 희망돼지가 되어버렸군요.)

그와 함께 짜장면을 먹을 수 없을지라도,
그와 함께 이야기할 수 없을지라도,
그와 함께 지하철을 타지 못할지라도 5년 뒤에는 행복할 것입니다.

누군가 그와 함께 이런 정경을 만들 것이기 때문에...

하지만 이 광경을 만들기 위해 5년동안
우리는 다시 '노무현을 부탁해'야 겠지요.
PIG(2003-02-03)
3 진정 그러하리라 믿습니다만, 그렇게 되기까지 또 얼마나 괴로움과 고통을 겪어나가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진정한 싸움은 이제부터가 아닐런지...?
한돌(2003-02-02)
2 결국은 김대중의 노벨평화상은 허위 자작극임이 들어났다. 물론 그전에도 우리는 다 알고는 있었지만 차마 우리 입으로 떠들지 못했을뿐이었지만. 우리에게 노벨상이라는 것이 얼마나 힘이 들었으면 돈주고 그상을 탔는지 이해는 간다. 그러면 솔직하게 밝히든지 꼭 우리국민이 나서서 시끄럽게 떠들어야 마지 못해 인정하는 꼬락서니하고는 그러니 정치를 하고 대통령도 되었겠지만... . 참 입맛이 씁쓸하기 그지 없다. 물론 같은 동족으로서 우리가 도와주었다고 하면 다다 이해가 가지만 그것을 이용해 마치 김대중개인이 이나라의 민주와 자유를 위해 저혼자 싸워온 투사처럼 해놓고 그 많은 민중들이야 어떻게 되든 관계없이 지금도 우리는 인권의 사각지대에서 신음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되고 또한 우리로 인해 인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살아가는 힘없는 약자들이 얼마나 많은지 너는 귀도 닫고 눈도 닫고 입도 닫았느냐! 이놈 김대중아 진정 국민이 무섭지도 않느냐. 너의 말로가 참으로 걱정이 된다. 미리 삼가 조의를 표한다.
ㅍㅊㅍ(2003-02-01)
◀◀[1][2][3][4]▶▶
작성자
email
답변내용
암호


copyright(c) 제16대 대통령 당선자 노무현 공식 홈페이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