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회원가입 마이페이지사이트소개사이트맵English
 
 
회원게시판
베스트 뷰
제안비평
 
내가 쓴 뉴스
노무현과 나
언론에 말한다
정치 비판
정책 제안
지구당 뉴스
시민사회단체 뉴스
전체 뉴스 목록
 
Top 칼럼
전체 칼럼니스트
독자와의 대화

 

  Home > 웹진 > 네티즌 칼럼 > 미둥의 횡설수설 > 칼럼방


미둥의 횡설수설의 칼럼방
정몽준에게 비수를 던진 이해찬.
정몽준에게 비수를 던진 이해찬.


이해찬 발언을 두고 많은 의견이 나오는데, 빠진 부분인 듯해서 보충합니다.


현재 민주당 입장에서 가장 최악의 상황은 이회창이 낙마하고 정몽준이 입성하는 것이다. 비록, 한인옥 게이트(병역비리)가 사실로 밝혀진다고 하더라도 이회창이 자신의 약속대로 후보를 내놓을 리는 없어 보이지만, 그렇다고 여론을 완전히 무시하기도 힘든 상황이라 그럴 가능성은 존재해왔다.


현 시점에서 한인옥 게이트(병역비리)는 이미 밝혀진 만큼 밝혀진 상황으로 이제 누구를 믿느냐만 남아 있는 시점이다. 검찰을 믿으면 이회창이 죽일 넘이고, 이회창을 믿으면 검찰이 나쁜 넘이 되는 형국이다.


이런 형국에서 민주당은 열매를 열심히 따먹고 있어야 했지만 신당이다 뭐다 하는 내분으로 정신을 못 차리고 있었고, 이는 곧 정몽준의 부상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이해찬의 발언으로 일단 이회창의 낙마는 한동안 미뤄지게 되었고, 이로 인해 한나라당까지 넘보던 정몽준은 더 이상 '우유부단'하다는 비판을 감수하고 기다릴 수만은 없게 되었다. 더 이상 막연한 이미지만 높이는 행동은 이런 저런 비난에 직면할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어떤 형식으로 든 행동을 보여줘야 하고, 아마도 '정몽준 신당'을 창당하게 될 것이다.


무소속 정몽준은 자유롭지만, 정몽준 신당의 정몽준은 상당히 제약을 받게 된다. 이 신당이 한나라당하고 합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해진다. 그것은 개인 정몽준은 쉽게 입당할 수 있지만, 정몽준 신당의 정몽준은 식솔의 자리도 마련해 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정몽준 신당이 당 조직책을 임명하고, 지구당 위원장을 선출하려면 아무래도 울산을 중심으로 하는 경상도와 수도권에 가장 먼저 조직을 확정할 것이고, 이로써 한나라당과는 많은 충돌이 생겨나게 된다는 말이다. 정몽준이 자기만 살겠다고 움직이기가 한층 힘들어 진다는 말이다.


또한 정몽준이 더 이상 기다리지 못하고 '신당 창당'으로 움직이는 순간. 그의 막연한 이미지는 현실의 실험을 거치게 될 것이며, 이 과정에 자연스럽게 여러 가지 비판에 직면하게 되고, 현실의 한계로 인해 고민하게 될 것이다. 이 과정에서 그의 지지율은 일정한 하락이 예상된다.(나홀로 정당이어도 그렇고, 그렇다고 이인제 혹은 김종필 등과 합쳐 정당을 만들어도 그렇다.)


이해찬의 행동은 이제 약간 질려가는 한인옥 게이트(병역비리)에 새로운 관심을 불어넣으면서 정몽준에게 먼저 움직이게 만드는 효과가 있는 것이다. 한마디로 고육지책인데, 민주당은 한나라당과 치열하게 대치함으로써 소위 말하는 반노나 비노의 움직임도 둔화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정몽준은 이제 막다른 골목에 몰려버린 것이다. 그에게는 독자적인 신당 창당밖에 다른 방법이 없어진 것이기도 하다. 이해찬의 '멍청한(?) 발언'은 엉뚱(?)하게도 정몽준에게 비수가 되어버린 것이다.


미둥 올림.

500자 짧은 답변 달기

1 미둥님 말씀들으니 그런 면이 있군요.
자꾸 초원복집 사건이 생각나서 미치겠습니다. 처음 병무비리건이 불지펴 질 때부터 한나랑당에서 정치공작 쪽으로 가닥을 잡을 것 같은 불안함을 가지고 어찌 대처할 것인지 추이를 보고있었는데
어찌 생각하면 아예 터트려 버린 건가..하는 생각도 들구요.
초원 복집때는 정주영씨가 오히려 부매랑 맞았죠,아마..
그 때도 조선일보 언론 플레이 엄청났었던 걸로 아는데.
다신 그런 일이 없어야 하는데 걱정입니다. 지금은 한나랑당내에서도 어떤 이탈 움직임도 없군요. 하긴 거기 사람들 생리가 원래 그렇던가요. 어쨋든 한나라당의 일사분란함이 이럴 때는 부럽군요.
김응래(2002-08-22)
◀◀[1]▶▶
작성자
email
답변내용
암호


copyright(c) 제16대 대통령 당선자 노무현 공식 홈페이지 All rights reserved.